본문 바로가기

일본 "위안부 강제연행 증거 없다" 공식입장 UN 제출

[앵커]

위안부 강제연행의 증거는 없다. 이런 내용의 공식입장을 일본 정부가 유엔에 제출했습니다. 위안부 문제 합의 이후 일본 정부는 이처럼 일관된 태도를 보이고 있고, 그게 합의 내용이라고 주장하고 있는데요. 우리 정부 스스로 불가역적이라고 밝힌게 과연 옳았던걸까요.

보도에 이한주 기자입니다.

[기자]

일본정부가 다음 달 열리는 유엔 여성차별 철폐위원회에 제출한 답변서입니다.

군과 정부관계자가 위안부를 강제로 끌고 갔다는 주장은 사실로 확인되지 않았다고 명시했습니다.

자체 문서기록과 미국 국립문서기록관리청, 한국 정대협의 증언분석을 다 뒤져봐도 강제연행을 입증할 증거는 없다는 겁니다.

아베 총리가 지난 18일 국회에서 "강제연행의 직접적인 증거가 없다"고 발언한 데 이어 또다시 위안부와 관련된 전쟁범죄를 부인한 한 겁니다.

위안부 모집이 전쟁범죄가 아닌 만큼 중국과 동티모르 등 위안부 보상에서 제외된 나라들을 위한 추가보상 계획 역시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한국과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협상을 마쳤으니 위안부와 관련해 더는 어떤 책임지지 않겠다는 공식 선포입니다.

결국 한국도 위안부 문제의 강제성이 없다고 인정한 것으로 포장해 국제사회의 비판과 배상책임을 비켜가겠다는 의도를 내비친 겁니다.

이에 대해 우리 정부는 일본이 위안부를 강제동원한 것은 국제사회가 이미 확인한 것으로 위안부 최종 합의취지를 훼손하는 언행을 삼가라고 경고했습니다.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홍정도, 이규연, 이수영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48-6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