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김영재 '리프팅 실' 급행 심사 완료…특혜 의혹

[앵커]

최순실씨가 단골로 드나든 김영재 의원의 원장 부부가 정부로부터 여러 특혜를 받은 사실이 드러나, 파문이 일었는데요. 이번엔 김 원장 가족이 운영하는 회사의 성형 수술용 실이 판매 허가 과정에서 추가 특혜를 받은 정황까지 나왔습니다.

이희정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김영재 원장의 부인 박채윤씨가 대표인 와이제이콥스메디컬은 지난 2014년 성형수술용 실을 개발했습니다.

해당 실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2014년 8월 21일 품목 허가를 신청해 26일 만에 심사가 끝났습니다.

원래 의료 기기를 판매하려면 등급별로 임상 시험과 품목 허가를 거쳐 80일 안에 심사를 마무리해야 합니다.

그런데 김 원장 측 회사의 경우 같은 품목으로 허가받은 업체들과 비교도 안될 만큼 심사가 빨리 이뤄졌습니다.

임상 시험 대상자도 23명으로 두배 가량 적게 적용했고, 시험 기간도 지키지 않았지만 식약처 허가를 받았습니다.

또 당시 계획서엔 시험 기간을 승인일로부터 '10개월'로 신고했지만 실제론 3개월 일찍 시험을 마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윤소하 의원/정의당 : (단축된 만큼) 부실 의혹을 부를 수밖에 없고. 타업체들도 이것은 있을 수 없는 비정상적 과정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앞서 검찰은 정호성 전 청와대 비서관과 박채윤씨가 와이제이콥스의 실 사업과 관련해 통화를 한 녹음파일이 있다고 밝혀 의혹을 증폭시켰습니다.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기자사진
이희정기자 더보기
타성에 젖지 않고, 늘 겸손하게, 힘있는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개딸들의 정치적 효능감?" 팬덤정치 논란… 홍영표 "배후 있어"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홍정도, 이규연, 이수영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48-6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