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터뷰①] '변신' 성동일 "코믹 이미지 지웠지만 걱정은 없다"

입력 2019-08-13 12:00 수정 2019-08-13 14:30

영화 '변신'의 성동일이 이번 작품에서 코믹 이미지를 지워낸 것에 대해 이야기했다.

'변신' 개봉을 앞둔 성동일은 13일 오전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내 이미지가 어떻고, 관객이 어떻게 바라보겠다는 걱정은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간 코미디 연기로 많은 사랑을 받아온 그는 '변신'에서는 따뜻한 가장 혹은 소름 돋는 악마를 연기한다.

성동일은 "작업을 통해 즐기고 싶은 거다. 이제 와서 스타가 될 것도 아닌데"라면서 "집에서 이틀 정도 쉬면 미친다. 아내가 오후가 되면 '빨리 나가서 약속 잡아서 술 먹으러 나가라'고 할 정도다. 김희원에게 '밤 새서 좋겠다. 무명 때 밤 새서 촬영하는 게 소원이었잖아'라고 한 적이 있다. 나도 그랬으니까. 이 역할을 그냥 이 역할인 거다. 이미지 변신을 어떻게 하나"며 웃었다.

또 그는 "성동일이 강구를 연기하는 것이지, 강구가 성동일은 아니다. 어떤 역할이든 편하게 하는 것"이라며 "어떤 영화이든 드라마이든 배우가 답을 알고 시작하기 때문에 뻔뻔하게 거짓말만 잘해도 좋은 배우가 될 거라고 생각한다. 그밖에 이미지 변신을 하거나 그럴 능력이 안 된다. 그냥 성동일인 거다"라고 덧붙였다.

'변신'은 사람의 모습으로 변신하는 악마가 가족 안에 숨어들며 벌어지는 기이하고 섬뜩한 사건을 그린 공포 스릴러 영화다. 악마가 자유자재로 사람의 모습으로 바뀐다는 콘셉트로 '과연 누가 악마인가'라는 질문을 던지며 러닝타임 내내 긴장감을 유지하는 작품. '공모자들'(2012)로 청룡영화상 신인감독상을 수상한 김홍선 감독의 신작이다.

성동일은 극중 평범한 공무원이자 한 집안의 가장 강구 역을 맡았다. 강구는 이사 온 날 이후부터 집에서 기이하고 섬뜩한 일이 발생하자 가족을 지키기 위한 본능에 눈 뜨는 인물. 성동일은 이번 영화로 처음 공포영화에 출연하게 됐다.

'변신'은 오는 21일 개봉한다.

>>[인터뷰②] 에서 계속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기자사진
박정선기자 더보기
JTBC 콘텐트비즈니스본부 엔터뉴스팀 영화 담당 박정선 기자 입니다.

'흥행퀸' 박은빈, '우영우'로 4연타 홈런 날릴까(종합)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홍정도, 이규연, 이수영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48-6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