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개강 첫날 대학 온라인강의 서버 '폭삭'…교수·학생 우왕좌왕

접속 안 되거나 재생 오류 속출…학생들 "출결 확인은 되려나" 불안


개강을 2주 늦춘 서울 시내 대학들이 16일 온라인 강의로 봄 학기를 시작했지만 서버 다운 등으로 학생들이 제대로 수업을 듣지 못하는 사태가 속출하고 있다.

온라인 강의 방식이 교수와 학생 모두에게 익숙하지 않은 데다, 비슷한 시간대에 여러 사람이 학교 서버에 접속하면서 혼선이 빚어졌다.

이날 오전 고려대·국민대·서울대·중앙대·서울시립대·한국외대 등은 온라인 수강을 위한 학교 서버가 일시적으로 다운됐다.

접속자가 몰려 수강 페이지에 접근 자체가 안 되면서 수업을 못 들은 일부 학생들은 "서버 오류인데 결석 처리가 되면 어떻게 하냐"며 걱정하기도 했다.

각 대학의 서버 관리 부서는 동시 접속이 가능한 인원을 늘리는 등 서버 복구 작업을 진행 중이다.

고려대 이러닝지원팀은 이날 오전 학내 공지를 통해 "과부하로 서버가 다운되는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며 "안정적인 접속이 가능한 유선 인터넷이 있는 곳에서 접속해 수업을 수강해 주시고 여러 기기에서 동시에 로그인을 시도하는 것을 지양해 주시길 바란다"고 안내했다.

국민대 홈페이지에도 "서버 긴급 점검으로 동영상 업로드 및 시청 서비스가 잠시 중단된다"는 공지글이 올라왔다.

고려대 수학교육과 손모(21)씨는 "실시간 강의를 듣고 있는 친구들이 서버가 터졌다는 얘기를 많이 한다"면서 "불안정한 서버 등 기술적인 부분에 대한 대책이 필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영상을 재생하는 과정에서 소리가 나오지 않거나 영상이 자주 끊어지는 등 오류도 발생했다.

건국대·한양대 등에서는 강의 영상을 재생하면 "비디오를 로드할 수 없습니다", "수강 기간이 아닙니다" 등 메시지가 나오면서 재생이 되지 않거나, "네트워크가 불안정해 출석 시간을 인정할 수 없다"는 안내가 나오기도 했다.

한양대 학생 A씨는 "내 컴퓨터가 문제인지 서버 문제인지 알 수 없어 혼란스럽다"면서 "첫날부터 수업을 제대로 듣지 못했는데 출결 확인에도 문제가 생기는 게 아닌지 걱정된다"고 말했다.

온라인으로 강의를 진행하게 된 교수들도 난감해하고 있다.

연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오병철 교수는 "좀 더 생생한 동영상 강의를 제공하고 싶은데 교수 대부분이 40, 50대여서 동영상 플랫폼 자체에 익숙하지 않다"고 우려했다.

(연합뉴스)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에디터 PICK! 핫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