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18, 전두환의 거짓말 '유죄'…법원 "진심으로 사죄하길"

입력 2020-11-30 20:12 수정 2020-11-30 20:12

'사자명예훼손' 유죄…징역 8개월, 집행유예 2년


[앵커]

전두환 씨가 오늘(30일) 법의 심판을 받기 위해 다시 광주를 찾았습니다. 법원의 결론은 유죄였습니다. 5.18 민주화 운동 당시 헬기 사격이 있었다는 판단과 함께 이 증언을 했던 고 조비오 신부를 거짓말쟁이라고 했던 전씨에게 죄를 물은 겁니다. 법원은 국민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하길 바란다고도 했습니다.

먼저 김도훈 기자입니다.

[기자]

법원은 오늘 전두환 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사자명예훼손 혐의입니다.

전씨는 자신의 회고록에 5.18 민주화운동 때 헬기 사격을 봤다고 한 고 조비오 신부를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라고 비난했습니다.

2년 6개월, 18차례 재판에, 증인도 30명이 넘었습니다.

재판을 가른 건 헬기 사격이 있었느냐였습니다.

재판부는 여러 증거를 볼 때 "1980년 5월, 두 차례 우리 국민을 향한 군의 헬기사격이 있었다"고 판단했습니다.

당시 헬기 사격을 직접 본 증인 16명 중 8명의 진술도 믿을 수 있다고 봤습니다.

이런 사실을 일부러 왜곡했는지도 쟁점이었습니다.

재판부는 "군이 우리 국민을 적으로 보고 헬기사격을 한 사실은 매우 중요한 쟁점인데도, 전씨가 사실을 부인한 것은 명예훼손의 고의성이 있다"고 인정했습니다.

허위 사실을 일부러 책에 썼다고 본 겁니다.

재판부는 또 "한 번도 반성하지 않았다"며 "5.18에 큰 책임이 있는 전씨가 고통받은 국민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하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전씨는 재판 내내 꾸벅꾸벅 졸았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기자사진
김도훈기자 더보기
시청자들이 무릎을 '탁' 치거나 눈물을 '왈칵' 쏟을 수 있는 '공감백배' 뉴스 제작을 지향합니다. 시민들의 분노와 슬픔, 사람냄새도 담아내는 기자이고 싶습니다.

신생아 중환자실 꽉 차서…제주→부산 헬기로 300㎞ 이송

에디터 PICK! 핫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