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군포 아파트 화재로 4명 숨져…"현장서 전기난로 발견"


[앵커]

경기도 군포의 한 아파트에서 어제(1일) 오후 발생한 불로 모두 네 명이 숨지고 일곱 명이 다쳤습니다. 리모델링 작업을 하던 도중에 불이 났는데 소방 당국은 작업자들이 전기난로를 켜놓고 공사를 했던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정확한 화재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오늘 합동 감식을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조보경 기자입니다.

[기자]

검은 연기가 아파트 창문으로 쉴새 없이 뿜어져 나옵니다.

불에 탄 유리 조각들이 땅으로 떨어집니다.

[옆방으로 들어가! 입 막고 옆방으로! ]

[여기로 연기가 다 들어와요!]

어제 오후 4시 40분쯤, 이 아파트 12층에서 불이났습니다.

베란다 창틀 교체 공사를 하던 집이었습니다.

불은 30여분 만에 꺼졌지만, 인명피해는 컸습니다.

공사를 하던 인테리어 업체 직원 2명이 추락해 숨졌습니다.

옥상으로 대피하던 아파트 주민 2명도 사망했습니다.

이들과 함께 대피하던 주민 1명이 중상을 입는 등 총 7명이 다쳤습니다.

[안기승/군포소방서 서장 : 중상자 한 분은 연기를 많이 마셨고요.]

현장에 있던 사다리 차가 긴급하게 주민을 구조하기도 했습니다.

주민들은 갑자기 폭발음이 들린 후 불길이 치솟았다고 했습니다.

[장재덕/경기 군포경찰서 형사과장 : 폭발음 들었다는 목격자 이야기들은 있는데 정확히 확인을 하도록 하겠습니다.]

화재 현장에서는 전기 난로가 발견됐습니다.

난로 주변에는 시너 등 가연성 물질도 있었습니다.

난로를 켜놓고 작업을 했던걸로 추정되는데, 정확한 화재 원인은 조사중입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오늘 합동감식을 벌일 예정입니다.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에디터 PICK! 핫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