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미애, '윤석열 징계' 밀어붙이나…대통령·총리 면담


[앵커]

윤석열 검찰총장이 직무에 복귀한 가운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계속해서 징계를 밀어붙일 가능성이 현재로서는 높아 보입니다. 법무부는 윤 총장이 방어권 보장을 위한 징계기록 열람을 위해 징계 위원회를 연기해 달라고 요청해서 이를 받아들였다고 설명했는데 고기영 법무부 차관의 후속 인사를 서둘러 실시한 뒤 4일 징계 위원회를 반드시 열겠다는 뜻이 강합니다. 추미애 장관은 어제(1일) 하루 바쁘게 움직였습니다. 청와대로 들어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현 상황을 보고했고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도 단 둘이 만났습니다.

박민규 기자입니다.

[기자]

추미애 장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한 뒤 청와대로 향했습니다.

당초에는 공개하지 않았던 일정.

하지만 관련 보도가 잇따르자 법무부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현재 상황을 보고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면담 이유를 밝혔습니다.

감찰위와 행정법원의 결정을 앞두고, 그 결과가 윤석열 총장 징계에 미칠 영향을 보고했을 가능성이 제기됩니다.

예정됐다 연기된 징계위원회에 대해 보고가 이뤄졌을 수도 있습니다.

면담 뒤 청와대와 법무부는 추 장관 사퇴와 관련해선 얘기가 없었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주례회동에서 문 대통령이 정세균 총리에게 이번 국면과 관련해 "고민이 많다"고 했다는 게 추 장관-윤 총장 동반사퇴설로까지 번지자 진화에 나선 겁니다.

이런 가운데 추 장관은 국무회의에 앞서선 정 총리와도 10분여간 독대를 했습니다.

정 총리는 한때 윤 총장을 직접 접촉하는 방안도 검토했지만, 법원과 감찰위 결정이 나면서 계획을 접은 걸로 전해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여야의 반응은 갈렸습니다.

여당은 "법원의 결정이 윤석열 총장에 대한 징계 사유가 적정한지에 대해 판단한 것이 아니라며, 징계위 판단을 기다리겠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국민의힘은 "추 장관의 윤석열 찍어내기가 제동 걸렸다"며 법원 결정을 환영했습니다.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기자사진
박민규기자 더보기
록음악과 연극·영화를 사랑합니다. 세상을 바꿔내는 건 예술이라 믿습니다. 기자도 한 명의 예술가입니다. 최상의 퍼포먼스를 선보이겠습니다.

나경원·오세훈·안철수 3파전…김종인 "단일화, 3월초 뿐"

에디터 PICK! 핫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