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봉킹' 이대호, 판공비 셀프 인상? 논란 반박했지만…

입력 2020-12-02 21:36 수정 2020-12-03 10:18

[앵커]

프로야구 선수협회장인 이대호 선수가 판공비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프로야구 통틀어 최고 연봉, 연봉 25억 원을 받는 선수이지만, 스스로 한해 판공비를 두 배로 올리고, 증빙 없이 썼다는 건데요. 이대호 선수는 반박했지만, 비판은 사그라들지 않고 있습니다.

문상혁 기자입니다.

[기자]

역대 최고액인 4년 150억 원에 계약하면서 한 해 25억 원의 연봉을 받는 이대호가 선수협회장 판공비 6000만 원을 두고 논란의 중심에 섰습니다.

[이대호/프로야구선수협회장 :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서 사과 말씀드리겠습니다.]

협회장의 판공비는 한해 3000만 원이었는데, 6000만 원으로 올리고, 현금으로 받아 아무런 증빙 없이 써왔다는 의혹이 제기된 겁니다.

이대호는 이사회가 판공비를 올린 건 본인이 회장이 되기 전의 일이었다며 현금 사용도, 그동안의 관행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이대호/프로야구선수협회장 : 당시 선수협회 회장으로 누가 당선될지 전혀 모르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그러나 당시 이사회 참석 선수 일부는 사실상 이대호를 회장으로 추대하는 자리였고, 이대호는 회장 판공비를 1억까지 올리자고 제안했다 주장하는데, 이 부분에 대해선 말을 아꼈습니다.

[이대호/프로야구선수협회장 : 정확하게 기억은 나지 않지만 저는 고참 입장에서 여러 의견을 제시하다 보니까…]

프로야구 선수협회는, 선수들의 권익을 대변하는 단체로 모든 가입 선수들이 연봉 1%를 회비로 냅니다.

올해 프로야구 최저 연봉은 2700만 원인데, 이 선수들에게도 똑같은 비율의 회비를 받아 쓰는 단체가, 선수협 회장의 판공비가 6000만 원이나 돼야 하는지 또 그 금액을 올리는 과정이 적절했는지, 야구팬들의 따가운 시선이 이어집니다.

[이대호/프로야구선수협회장 : 부족하진 않았던 것 같습니다. (세후) 한 달에 400 조금 넘는 정도 금액. 후배들 만나서 밥을 산다든지 서울 왔다 갔다 하는 경비로 썼던 거 같습니다.]

선수협의 활동이 높은 연봉 선수들의 권익을 보호하는데 쏠려 있다는 지적도 뒤따랐습니다.

올해 FA 금액 상한을 받아들이지 않겠다고 해, 그 조건이었던 최저 연봉 인상안이 미뤄졌다 뒤늦게 합의되기도 했습니다.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기자사진
문상혁기자 더보기
실수, 잘못, 죄. 저마다의 이름이 있는 건 하나로 취급하지 말아달라는 겁니다.

3부 리그 무명 골키퍼의 '인생 수비'…바르셀로나 진땀승

에디터 PICK! 핫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