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규확진 540명, 이틀째 500명대…위중증 하루새 16명 급증 비상

지역발생 516명-해외유입 24명…누적 3만5천703명, 사망자 3명 늘어 529명
서울 262명-경기 141명-인천 22명-부산 15명-충남 14명-경남 13명-경북 11명
사흘 연속 전국 17개 시도서 확진자…학원-콜센터-홈쇼핑업체 신규 집단감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 중인 가운데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일인 3일 신규 확진자 수는 500명대 중반을 기록했다.

전날보다 소폭 늘어나며 이틀 연속 500명대를 기록했다.

일일 신규 확진자는 지난달 26일∼28일 사흘 연속 500명대를 나타냈다가 이후 3일간은 잠시 400명대로 내려왔으나 다시 500명대로 복귀했다.

특히 사흘 연속 17개 시도 전역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이번 '3차 대유행'이 전국화하는 경향을 보이는 상황에서 위중증 환자도 급증세를 보여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 지역발생 516명 가운데 수도권 419명, 비수도권 97명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540명 늘어 누적 3만5천703명이라고 밝혔다.

전날(511명)보다는 29명 늘었다.

지난달 19일부터 이날까지 보름간 일별 신규 확진자를 보면 325명→348명→386명→330명→271명→349명→382명→581명→555명→503명→450명→438명→451명→511명→540명 등이다. 지난달 8일부터 26일 연속 세 자릿수를 이어간 가운데 300명 이상만 13차례고, 이 중 400명대는 3차례, 500명대는 5차례다.

최근 1주일(11.27∼12.3)간 상황만 보면 신규 확진자는 하루 평균 492.6명꼴로 발생했다. 이 가운데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466.7명으로, 2.5단계 기준(전국 400명∼500명 이상 또는 더블링 등 급격한 증가시)에 들어온 상황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 540명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516명, 해외유입이 24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493명)보다 23명 늘어나며 다시 500명대로 올라섰다. 지난달 27일(525명) 이후 6일만 이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260명, 경기 137명, 인천 22명 등 수도권이 419명이다.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356명)보다 63명 늘면서 전체 지역발생의 81.2%를 차지했다.

비수도권의 경우 부산이 15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충남·경남 각 13명, 경북 10명, 충북 9명, 강원 8명, 전북·대전 각 7명, 세종 4명, 대구·광주 각 3명, 울산·전남 각 2명, 제주 1명이다. 비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총 97명으로, 지난달 24일부터 9일 연속 100명대를 이어가다 이날 두 자릿수로 떨어졌다.

주요 신규 집단발병 사례를 보면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한 영어학원에서 강사와 직원, 수강생을 포함해 18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같은 지역 소재 콜센터에서도 9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또 마포구 홈쇼핑 업체와 관련해 총 18명이 확진됐다.

충북 청주시의 한 화학회사에서도 총 8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대전 유성구의 주점 관련 9명, 전북 군산시 아파트 보수업체 사례에서도 총 10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 해외유입 24명…'위중증' 하루새 16명 늘어 117명

해외유입 확진자는 24명으로, 전날(18명)보다 6명 늘었다.

24명 가운데 13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11명은 경기(14명), 서울·전북(각 2명), 충북·충남·경북(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확진됐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을 합치면 서울 262명, 경기 141명, 인천 22명 등 수도권이 425명이다. 전국적으로는 전날에 이어 3일 연속 17개 시도 전역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한편 사망자는 3명 늘어 누적 529명이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48%다.

상태가 악화한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무려 16명 늘어 117명이다.

전날 하루 검사 건수는 2만4천916건으로, 직전일(2만2천973건)보다 1천943건 많다.

전날 검사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은 2.17%(2만4천916명 중 540명)로, 직전일의 2.22%(2만2천973명 중 511명)보다 소폭 하락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14%(313만1천886명 중 3만5천703명)다.

(연합뉴스)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에디터 PICK! 핫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