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차 재난지원금 지급 시작…오늘은 짝수 소상공인 신청


[앵커]

거리두기 조치로 영업을 못 하거나 제한을 받은 곳들에 대한 3차 재난지원금이 어제(11일)부터 지급되고 있는데요. 신청자들이 몰리면서 사이트 접속이 지연되기도 하고 지원금액과 관련한 혼란도 있었습니다. 오늘은 사업자등록번호 끝자리가 짝수인 소상공인이 신청할 수 있습니다.

서영지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상암동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이용현 씨는 어제 오전 버팀목자금을 신청했습니다.

오후에 지원금을 받았습니다.

[이용현/서울 상암동 일식당 요리장 : 오전에 신청했고 200만원 대상입니다. 금액은, 일단 직원들 월급은 지불됐지만 경영에서 제일 필요한 임대료 부분에 많이 쓰려고 합니다.]

어제 신청할 수 있는 대상자는 전체 276만 명 중 사업자등록번호 끝자리가 홀수인 113만 명입니다.

헬스장과 학원 같은 집합금지 업종은 300만 원, 식당과 카페 등 영업제한 업종은 200만 원을 받습니다.

이 밖에도 지난해 매출액이 줄어든 연 매출 4억 원 이하 소상공인은 100만 원을 받습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오늘 오전까지 약 1조5000억 원의 지원금이 풀릴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한때 신청자가 몰리면서 사이트 접속이 늦어지고 콜센터가 먹통이 되기도 했습니다.

끝자리가 홀수이고 영업제한 업종인데도 일반 소상공인으로 분류된 이들도 있었습니다.

돈을 주는 곳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인데, 지방자치단체로부터 받은 정보가 정확하지 않아 생긴 일입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관계자 : 나는 200만원인데 왜 100만원으로 돼 있느냐, 그거는 추가 확인을 통해서 25일부터 (추가로) 확인 지급이 또 나갈 거예요.]

사업자등록번호 끝자리가 짝수 번호인 소상공인은 오늘 신청할 수 있습니다.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기자사진
서영지기자 더보기
2013년 4월부터 새롭게 JTBC에 합류하게 된 서영지 기자입니다. 공정하고 정직하고 생생한 보도를 위해 부지런히 뛰겠습니다.

해외 가려던 발길 멈춘다…여행업계 "줄취소" 다시 울상

에디터 PICK! 핫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