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TJ열방센터' 누적감염 576명, 방문자 67% 미검사…"비협조적"

"상당수 연락 안받거나 전화기 꺼 놔…사회 전반에 상당한 피해 우려"


개신교 선교단체 인터콥(InterCP International)이 운영하는 경북 상주시 'BTJ열방센터' 관련 집단감염이 전국 곳곳에서 연일 확산하고 있다.

12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BTJ열방센터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576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9일의 505명에 비해 사흘새 71명이 늘었다.

감염 상황을 구체적으로 보면 지난해 11월 27일부터 12월 27일까지 한 달간 BTJ열방센터를 방문한 사람은 총 2천797명으로, 이 가운데 12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상원 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브리핑에서 "열방센터는 방역당국에 동 기간 방문했던 2천789명의 출입자 명단을 제출했고 이 가운데 118명의 감염을 확인했다"면서 "또 역학조사를 통해 열방센터 출입과 관련한 감염을 8명 더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들 확진자 가운데 53명이 9개 시도, 27개 종교시설과 모임을 통해 450명에게 바이러스를 추가로 전파한 것으로 파악됐다.

확진자가 나온 종교시설·모임을 지역별로 보면 대전이 7곳으로 가장 많고 이어 충북 6곳, 광주 5곳, 인천·충남·경기 각 2곳, 강원·부산·전남 각 1곳 등이다.

특히 전체 방문자 가운데 924명(33%)을 제외한 나머지 1천873명(67%)은 아직 검사조차 받지 않아 확진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

방대본은 현재까지의 양성률을 고려하면 미검사자의 양성률도 낮지 않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 단장은 "현재 지방자치단체별로 방문자에게 개별 연락을 해 검사받을 것을 강력하게 권고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상당수가 연락을 받지 않거나 방문자 연락처 자체가 사실과 다르게 작성된 사항도 발견되고 있고, 또 모임 참석자 중 다수가 휴대전화를 꺼놓은 상황이어서 역학적 추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이 단장은 이어 "이와 같은 비협조적 태도는 사회 전반에 상당한 피해를 끼치게 된다"면서 "(지난해) 11월과 12월 중 열방센터를 방문한 사람은 조속히 검사를 받고 이들과 접촉한 뒤 이상 증상이 있는 경우에도 반드시 검사를 받아달라"고 요청했다.

방역당국은 행정명령을 통해 센터 방문자는 반드시 검사를 받도록 하는 동시에 경찰과 협력해 감염병예방법에 따른 강제처분도 이행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에디터 PICK! 핫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