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형준, 사무총장 때 지인 국회 레스토랑 사업자 선정 의혹


[앵커]

부산시장 보궐선거와 관련해선 초반 우세를 보이고 있는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를 향한 검증 공세가 거셉니다. 민주당에선 박 후보가 국회 사무총장 시절에 국회에 들어선 레스토랑을 놓고 사업자 선정 과정에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박 후보 측은 지인이 선정된 건 맞지만, 심사 절차엔 관여하지 않았다고 반박했습니다.

안지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국회 의정관 6층에 있는 이탈리안 레스토랑입니다.

전망이 좋은 걸로 유명합니다.

국회 직원과 동행하면 일반인도 갈 수 있습니다.

[국회 의정관 레스토랑 관계자 : (오늘 예약 가능한가요?) 죄송합니다. 좌석 만석입니다. (예약은) 최소 1~2주 (전에 해야 합니다.)]

이 레스토랑은 국회에 임대료를 내지 않습니다.

전기와 수도, 냉난방비도 국회 사무처가 냅니다.

관리 업체가 선정된 건 2014년,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가 국회 사무총장일 때입니다.

민주당에서는 이 레스토랑의 관리업체 대표가 박 후보의 지인이란 점을 지적합니다.

박 후보 부인의 전 동업자 박모 씨의 딸과 사위가 레스토랑의 대표라는 겁니다.

박씨는 박 후보 부인이 세운 화랑의 땅과 건물 지분 절반을 가지고 있었고, 화랑의 이사로도 재직한 바 있습니다.

해당 화랑에 가보니 바로 옆에 박씨 소유 건물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 건물에선 한때 박 후보 부인의 아들과 딸이 사업을 했던 걸로도 확인됐습니다.

이런 관계 때문에 레스토랑 관리업체 선정에 민주당은 의문을 제기하는 겁니다.

특히 이 업체로 최종 결정된 3차 공모에서 '사업자 등록증' 제출 기준이 사라진 걸 문제 삼습니다.

이 업체는 국회 사업자로 선정된 뒤에 사업자 등록증을 받았습니다.

[장경태/더불어민주당 의원 : (신청서도) 메뉴판 수준의 사업제안서였습니다. 그 정도의 사업제안서로는 사실 이 정도의 공공기관에 입찰이 불가능한 수준이거든요.]

JTBC 취재 결과 앞서 1차 공모 땐 지원업체가 없었고, 2차에서는 한 업체만 참여했다 유찰된 걸로 확인됐습니다.

국회 사무처는 지원자 대상을 넓히는 차원에서 3차 공고 때는 조건을 완화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때문에 박 후보 측은 "당시 레스토랑 운영 적임업체를 찾기 위해 대기업 여러 곳에 의견을 물었는데, 관심을 보인 것은 딱 한 곳뿐이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그 기업의 셰프였던 지인의 사위가 부인과 함께 개인 자격으로 공모에 참여한 것"이라며 "사업자 선정 과정에는 일체 관여한 바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조성혜·최수진)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기자사진
안지현기자 더보기
우리 주변에서 미처 모르고 지나가는 이야기를 끄집어 내는 '이야기 사냥꾼' 기자가 되고 싶습니다. 재미있고 감동적인 기사들 기대해주세요.

민주당 2030 의원들 '조국 사태' 반성에…"탈당하라" 반발

에디터 PICK! 핫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