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의힘, 야권 개편 주도권 확보…안철수·윤석열 '변수'


[앵커]

국민의힘은 서울시장과 부산시장을 동시에 탈환하면서 내년 대선을 앞두고 야권 재편의 주도권을 확보했습니다. 당장 국민의당과의 통합이 탄력을 받게 됐습니다. 국민의힘으로선 최대한 진통 없이 매끄러운 통합을 이루는 것이 중요한데,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단일화 효과에 대한 일정 지분을 요구할 가능성이 큽니다.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로 떠오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에 들어올지도 야권 재편의 또 다른 변수입니다. 

이재승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4·7 재보궐선거에서 압승을 거둔 국민의힘은 자만하지 않겠다며 몸을 한껏 낮췄습니다.

[하태경/국민의힘 의원 : 우리가 잘해서 보내는 박수라기보다는 앞으로 잘하라는 응원의 박수입니다. 특히, 국민의 힘 한번 믿어보겠다고 이번에 저희들을 응원해준 청년들 반드시 보답하겠습니다.]

제1야당으로서 여당을 상대로 대승을 거둔 국민의힘은 앞으로 야권 통합과 재편 과정에서 주도권을 갖게 됐습니다.

[김종인/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국민의힘은 국민들의 정서에 부합하는 정당으로서의 최대의 노력을 경주할 것입니다. 내년도 실시되는 대통령 선거에 정권을 창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나가겠습니다.]

사실상 원팀으로 보궐선거를 치른 국민의당과의 통합 논의도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입니다.

국민의힘은 국민의당을 흡수하는 형태를 원하지만,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단일화 효과에 대한 일정 지분을 요구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유력 대선주자로 떠오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영입 여부도 관심사입니다.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으로 들어오느냐, 제3지대에 머무르느냐에 따라 야권 재편의 그림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전당대회는 이르면 5월에 개최될 전망입니다.

당장 오늘(8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퇴임한 뒤 의원총회가 열립니다.

의총에서는 차기 지도부를 어떻게 구성할지를 논의하는데, '단일 지도체제'와 '집단 지도체제'를 놓고 격론이 예상됩니다.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기자사진
이재승기자 더보기
2005년 국회방송 앵커로 방송 활동 시작. 2011년 JTBC 개국 때 보도국에 합류해 현재 사회부 기자로서 사건사고 담당.

[날씨] 오늘 밤 수도권에 요란한 비…장맛비 주말에 주춤

에디터 PICK! 핫뉴스

    대표이사 : 홍정도, 이규연, 이수영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산로 48-6 | 연락처 : (02) 751-6000
    사업자등록번호 : 104-86-3399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7-서울마포-0896

    JTBC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