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 연휴 '북새통'…항공 여행객 코로나 이전 수준 회복

입력 2021-05-31 07:48 수정 2021-05-31 08:20
[앵커]

전체 인구의 40%가 백신 접종을 마친 미국에서는 연휴 모습도 달랐습니다. 접종에 속도가 붙고 마스크 지침이 완화된 상황이라 마스크를 쓰지 않은 여행객들이 많았고 공항을 이용한 사람 수도 코로나 이전으로 거의 돌아갔습니다.

임종주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기자]

주말 로스앤젤레스 공항은 몰려든 차량으로 북새통을 이뤘습니다.

이름난 해변과 관광지는 나들이객으로 크게 붐볐습니다.

[로버트 싱클레어/전미자동차협회(AAA) 북동부 대변인 : 지난해 움직이지 못해서 여행비를 많이 아껴둔 사람들이 오래 머물며 뭔가를 더 즐길 수 있는 곳으로 떠나고 있습니다.]

마스크 지침 완화 이후 처음 맞은 이번 현충일 연휴 장거리 여행에 나선 미국인은 3,700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됩니다.

항공 여행객은 코로나 직전 해인 2019년 수준을 90%가량 회복했습니다.

해방감을 만끽하려는 일부 엇나간 승객의 일탈도 급증했습니다.

지난 일요일 사우스웨스트 항공에선 승무원이 승객에게 맞아 치아 두 개가 부러지는 피해를 입었습니다.

[린 몽고메리/미국 사우스웨스트항공 승무원 노조위원장 : (20대 승객이) 탑승 전부터 화가 난 듯했고, 승무원 이름을 부르며 욕설을 퍼부었습니다.]

그에 앞서 제트블루 여객기는 승객 난동으로 중간에 비상 착륙하기도 했습니다.

[제트블루 기내방송 : (40대 승객이) 다른 승객을 찌르려 하고, 흰색 가루를 코로 흡입하는 모습도 보였습니다.]

미국 내 기내 난동 사건은 올해 들어 신고된 것만 2,500건에 이릅니다.

마스크 착용 규정을 어긴 1,300명은 별도 조사가 진행 중입니다.

미국에선 전체 인구의 40.5%가 백신 접종을 마쳤습니다.

적어도 한 번 백신을 맞은 사람은 절반에 이릅니다.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기자사진
임종주기자 더보기
1996년 YTN 공채 4기로 언론계에 입문해 사회부 시경캡과 정치부 차장을 거쳐 2011년 JTBC 개국 멤버로 참여했습니다. JTBC만의 독특하고 맛깔나는 뉴스 듬뿍 전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미 연준 "제로금리 동결·채권매입 계속"…양적완화도 유지

에디터 PICK! 핫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