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상철 전 인천 감독, 췌장암 투병 끝에 사망...50세

입력 2021-06-07 21:10 수정 2021-06-07 21:26

유상철 전 인천 감독, 췌장암 투병 끝에 사망...50세

유상철 전 감독〈저작권자 ⓒ 1980-2019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유상철 전 감독〈저작권자 ⓒ 1980-2019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꼭 돌아오겠다”는 마지막 약속은 끝내 지켜지지 못했습니다.

'한-일 월드컵의 영웅'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7일 오후 7시 20분쯤 서울 아산병원에서 눈을 감았습니다. 50세.

유 감독은 2019년 11월 췌장암 투병 사실을 알렸습니다. 그럼에도 마지막까지 벤치를 지켰습니다. 인천을 극적으로 잔류시킨 유 감독은 2020년 1월 인천 지휘봉을 내려놓았습니다. 그리고 항암 치료를 이어나갔습니다. 호전되나 싶었지만 지난 1월 초 뇌 쪽으로 암세포가 전이돼 시술을 받았습니다. 통원치료를 받으며 이 또한 이겨내나 싶었지만 최근 뇌압이 높아지며 병원에 입원했고 결국 세상을 떠났습니다.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기자사진
정재우기자 더보기
잘 듣고 열심히 찾겠습니다. 노력하겠습니다.

[구스뉴스] '유저는 호구가 아니다' 과금·확률에 뿔난 'K-게임'

에디터 PICK! 핫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