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외교부 "일본 교과서 '종군 위안부' 표현 삭제, 매우 유감"

입력 2021-09-10 11:12 수정 2021-09-10 15:50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 세워진 평화의 소녀상. 〈사진=연합뉴스〉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 세워진 평화의 소녀상. 〈사진=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일본 교과서에 실린 '종군 위안부'와 '강제연행' 등의 표현을 삭제하기로 한 방침에 대해 외교부가 강한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앞서 일본 문부과학성은 지난 8일 '종군 위안부' 와 '강제연행'이라는 표현을 삭제·수정하겠다는 일본 교과서 업체 5곳의 신청을 승인했는데요.

이에 따라 '종군 위안부'는 '위안부'로, '강제연행'은 '징용' 등으로 달리 표현됩니다. 위안부와 징용의 '강제성'을 희석하려는 의도로 해석됩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오늘(10일) "이런 일본의 결정이 매우 유감이라는 뜻을 외교 채널을 통해 일본 측에 전달했다"고 말했습니다.

당국자는 "일본군 위안부 동원·모집·이송의 강제성은 부정할 수 없는 역사적 사실로, 피해자 할머니들의 생생한 증언이야말로 강력한 증거"라며 "이를 일본 스스로도 인정한 바 있고, 국제사회 역시 이미 명확히 판정을 내린 사안"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강제징용에 대해서도 "1940년대 수많은 한국인들이 본인 의사에 반하여 동원되어 가혹한 조건 하에서 강제로 노역하였다는 점 또한 일본이 2015년 제39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인정한 바 있는 엄연한 역사적 사실"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는 그동안 스스로 밝혀왔던 역사인식을 흔들림 없이 유지하고, 이를 뒤집으려는 시도나 역행하는 언행을 삼가하여 과거사 문제 해결에 대한 진정성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에디터 PICK! 핫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