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J 랄랄, 고액 별풍선 쏜 중학생 가족 만나 전액 환불

입력 2021-09-15 20:56 수정 2021-09-15 21:25
BJ 랄랄BJ 랄랄
BJ 랄랄이 고액 별풍선을 쏜 미성년자 가족을 만나 전액 환불을 해줬다.


랄랄의 소속사 JDB엔터테인먼트 측은 15일 "랄랄이 방송에 고액을 후원한 미성년 시청자의 친언니로부터 다시 연락을 받았고, 후원인이 거주하는 지방으로 방문해 가족을 대면했다. 그리고 그 가족에 대한 일련의 상황을 전달받은 랄랄은 후원받은 금액을 모두 돌려줬다. 다만 가족들과의 대화를 통해 아직 중학생인 후원인의 충동적 소비와 이 같은 일의 재발을 방지하려는 목적으로 본인에게는 그 사실을 비밀로 했다"라고 밝혔다.

방송통신위원회와 아프리카TV의 중재와 압력으로 환불 조치를 취했다는 추측에 대해서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그러면서 "랄랄은 미성년 후원인이 환불 조치가 됐다는 사실을 알면 안되는 부분과 자신의 유튜브 방송에서도 전했듯 환불 조치를 취한 일이 밝혀졌을 경우 좋지 않은 선례로 악용될 수 있음을 염려했다. 따라서 기사화되기를 원하지 않았으나 일련의 과정이 사실과 다르게 알려져 입장을 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속사 측은 "랄랄에 대한 허위 사실 유포와 악의적인 온라인 게시물 게재, 근거 없는 비방은 삼가 주시길 부탁드린다. 그 가족 분들을 위해서도 더 이상 논란이 커지지 않기를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랄랄은 지난 3일 '지금까지 쏜 별풍선을 환불해달라는 시청자'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려 중학교 2학년 팬의 가족으로부터 받은 쪽지 내용을 공개했다. 동생이 부모님 이름으로 계정을 만들어 올해 초부터 지금까지 700만 원 정도 후원했는데 금액 단위가 커 해결이 안 될 것 같아 환불을 요청한다는 내용이었다. 700만 원 중 랄랄에게 후원한 금액은 130만~140만 원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랄랄은 "별풍선은 개인 동의를 거쳐 상품을 구매하는 행위다. BJ들은 후원에 대한 리액션도 한다. 환불을 해줄 수도 있지만 이 친구가 제대로 배워야 한다고 생각한다. 미성년자가 후원했다고 해서 모든 경우에 법정 대리인이 취소할 수 있는 건 아니다. 어린 친구에게 따끔한 충고와 깊은 경험이 되길 바란다"라는 입장을 밝히며 환불 대신 기부를 하겠다고 선언했다. BJ에게 환불은 의무 사항이 아니다. 랄랄은 실제로 기부도 했으나 도의적 차원에서 환불을 해주며 논란을 일단락 지었다.

황소영 엔터뉴스팀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JTBC 뉴스를 만나는 다양한 방법

이 기사를 쓴 기자

기자사진
황소영기자 더보기
JTBC 콘텐트비즈니스본부 엔터뉴스팀 방송 담당 황소영 기자입니다.

블랙핑크 리사, 솔로곡 글로벌 유튜브 송 톱100·뮤비 차트 1위

에디터 PICK! 핫뉴스